지난비엔날레

[2006] 꿈꾸는 말 [이용덕]


본문


 

19.jpg


말은 오랫동안 인간과 함께 살아왔다.
숲 속에 설치된 두 필의 말은 오랫동안 이 지역에서 살아왔던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며 숲의 정령들처럼 어슬렁거린다.
작은 나무토막들이 유려한 선을 따라 쌓여지며 볼륨감을 주지만 여전히 선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다.

뚫려진 몸체는 뒤로 보이는 숲이 채우고 있으며 영적인 존재를 암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