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비엔날레

[2006] 절개지 [신남철]


본문


12.jpg

인위적 혹은 자연의 힘에 의해 생긴 절개지를 보면 생명의 자국들이 선명히 보인다. 시간이 흐르면 자연의 강한 생명력이 다시 새로운 생명들을 잉태하여 자연의 원상을 회복한다.

나는 절개지를 두꺼운 유리로 막음으로서, 자연의 생명력이 어떻게 내부에서 작용하고 그 모습을 바꾸어 가는지 보여주려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