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작품

[상설전 Permanent] [상설전] 사라 샤모하마디안 Sara Shahmohammadian


본문

사라 샤모하마디안 Sara Shahmohammadian


<민들레 Dandelion>


47c0d96ffd56262547ee5e439f924971_1575618344_6332.JPG 


민들레는 정절을 상징한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민들레의 삶은 한 번 바람에 쉽게 사라져버리고 만다.

암컷 곰은 소유에 대한 욕심 없는 충절을 보여준다. 하지만 전설 속 그녀의 사랑은 한 숨에 훅 날아가 버리는 민들레처럼 사라져버렸다.

나의 작품은 고마나루의 전설에 대한 열린 해석을 제공한다. 재료는 목재, 대나무이다.

 

Dandelions are a symbol of fidelity, but alas, their lives are easily over with a puff of the wind.

The female bear like a dandelion symbolizes loyalty without a huge appetite for owning possessions. However, in this case of the bear, her love was lost like dandelions that eventually get blown away from their lives on a breath. My work gives an open interpretation of the legend of Gomanaru, and it is made of wood and bamb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