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작품

[상설전 Permanent] [상설전] 스테파노 데보티 Stefano Devoti


본문

스테파노 데보티 (이탈리아) Stefano Devoti (Italy)


<렛잇비, 창의적 수분(受粉) 스튜디오 Let it BEE, Creative Pollination Studio: an Attempt of Knowledge Sapce>


47c0d96ffd56262547ee5e439f924971_1575616612_2991.JPG


47c0d96ffd56262547ee5e439f924971_1575616700_0026.JPG


47c0d96ffd56262547ee5e439f924971_1575616700_1705.JPG


고대의 상징주의에서 플라톤의 영혼의 불멸성에 대한 원리에 이르기까지 예로부터 벌은 항상 완벽한 공동체와 생산성의 모델이었다. 마르크스는 벌은 수많은 건축가들을 부끄럽게 만든다고 했지만 그는 벌의 인지능력은 건축가보다 낮다고 생각했다. 슈타이너는 벌의 인지능력이 초인간적인 최고의 수준이라고 반론을 제기했다. 오늘날 자본주의의 위기와 집단지성, 사이버-스페이스 인류학과 같은 개념 사이에서 벌과 벌집은 창의적인 소비주의와 지식공간의 가장 좋은 모델 역할을 담당할 수 있다. 벌들은 그들의 조용한 사라짐과 우리의 생존에 대하여 점잖게 경고를 보내고 있다: 이 모형은 신성기하학(Sacred Geometry)의 원형을 바탕으로 고도의 지속가능한 생물체계, 첨단기술장치 및 데이터 클라우드가 벌을 돕거나 더 낫게 하고, 벌이 우리를 돕도록 도와주는 스튜디오를 육성하고자 한다.


Bees had always represented a model of perfect community and productivity: from their ancestral mystical symbolism to Plato's “Doctrine of the Immortality of the Soul”, to Marx “a bee puts to shame many an architect” even if, in his opinion, lower to an architect in awareness: the same bees awareness that Steiner raises at the superhuman buddhi level. Nowadays, between the capitalism crisis and concepts as collective intelligence and cyber-space anthropology, bees and beehives can still embody the best models of creative consumerism and knowledge spaces. Bees are sending us a graceful warning about our very survival with their silent disappearing: this module, shaped on archetypes of sacred geometry, wants to promote a studio space where highly sustainable biological systems, high tech devices and data clouds are concretely working to help bees, or better, to help bees to help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