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투자연미술레지던스

2014 야투자연미술국제레지던스 - 라지브 바타차르지 (인도) / Rajib Bhattacharjee (India)

본문

 Rajib_페이지_1.jpgRajib_페이지_2.jpg

 

 

라지브 바타차르지(인도) / RAJIB BHATTACHARJEE(India)

 

Studio 1 416 B Basu Nagar - 2, Madhaygram, Kolkata 700129 West Bengal India
Phone : India-91 -33-9830220719 (M)/ India-033- 2538-7819 (R) E-mail : rjb_bhattacharjee@yahoo.co.in
SPECIAL SHOWS AND PROJECT
2014 creative commune’s 1st artist / artisan interactive project at kumrokashipur village in north 24-parganas ,west Bengal
‘’ structural democracy and nomadic expressions ‘’
2014 invited as artist in residence at YATOO ( Korea )
2013 Participated in the 1st Santorini Biennale , poster exhibition , 2013 - 2014 , Santorini , Greece .
2013 Invited artist , academy of fine arts annual –December 2013 , Kolkata , India ……
2013 Selected among top 20 international artist for the first round -----Bussan biennale( sea art festival ) 2013( Korea )
2012 Participated in the 5 th Beijing international art biennale 2012 , Beijing , china 2012 -
2012 Solo show in FINIX GALLERY , Belgrade , Serbia ( Yugoslavia ) . June 2012
2011 - 2012 pre –biennale album , GNAB , nature art biennale ,YATOO 2011 and 2014 ( Korea )
2011 directed and edited documentary on Chinese calligraphy
2010 4th Beijing international art biennale , Beijing , china
2010 invited as the formal speaker of the symposium of 4th Beijing art biennale , china
2010 Project in Singapore ‘’ visual dialogue through lens and brush ‘’ from 22nd to 29th June in Singapore ………
2009 SOLO IN BANGALORE at gallery time and space ( curated by akumal ramachander )
2000 world Bengali conference on art , Kolkata , India .

MEMBER
Member of academy of fine arts , Kolkata , India
Executive member of creative commune ( a center for alternative creative practice ) , Kolkata , India

 

경계를 넘어 옆으로 흐르는
Growing horizontally and beyond borders

 

It is expected to finish quarter-century quest to fence the border with India and Bangladesh. The fence will cover 3,286 kilometers, making it the longest geopolitical barrier in the world So much passes through the fence – people, a shared language, cattle, garlic, saris, , the forest , the wind , the river , the sea , the animal , the birds and four millennia of Bengali culture , politics and history …
‘’Growing horizontally and beyond borders ‘’ is a concept influenced by nature…..continuous conflict of human with nature violating natural laws and is endangering sustainability of this planet …..flow of water , the propagation of trees , the wind etc all grows or propagates horizontally blurring the BORDERS ……
My works are an outcome of continuous conflict with nature which is being created by man in some or other way ……and my home and my ancestor’s home unfortunately falls within the spatial zone of the conflict ……. Sometimes it’s the water …. Sometimes it’s the migration ….sometimes it’s the land ………. And so on ……After coming to wongol i have been interacting with each and every thing around here ….from humans to nature …..a river cuts through the middle of the valley . it has been really a wonderful experience which was offered to me by yatoo…nature art organization of south Korea….. when you come closer to nature you really start interacting with or nature starts interacting with you ….You feel that when you come or you get absorbed into nature
Here I am trying to explore and reveal nature’s unconscious non -hierarchical, lateral character , collectivity , democratic , network , nomadic openness, natures spontaneous intervention and its consequent transformation blurring borders ……The vision of this show is to create a scope for alternative interactive learning and a network of creative ideas and positive transformations, new collaborations and to create circumstances for participatory nature art practice ..

방글라데시와 인도 국경 지역의 철조망 설치 작업이 근 25년만에 마무리될 전망이다. 이 철조망은 총 길이 3,286킬로미터에 달하는 세계에서 가장 긴 지정학적 경계가 될 터이다. 하지만 사람, 언어, 소, 마늘, 사리, 숲, 바람, 강, 바다, 짐승, 새, 사천년 전통의 뱅갈 문화와 정치, 역사 등 많은 것들은 그와 상관없이 경계선을 계속해서 넘나들 것이다.
“경계를 넘어 옆으로 흐르는”은 자연에서 그 영감을 얻은 개념이다. 인간의 자연의 섭리를 거스르는 자연과의 끝없는 대립은 우리가 살고 있는 행성의 지속가능성을 위협한다. 물의 흐름, 숲의 성장, 바람 등 자연은 수평으로 흐르며 경계를 흐린다.
내 작업은 자연과의 끝없는 대립의 결과물이다. 이 때 자연은 인위적인 자연일 수도 있고 야생적인 자연일 수도 있다. 내 고향, 내 조상의 고향은 불행히도 그 분쟁 지역에 들어간다. 강이 문제가 되기도 하고 짐승들의 이동이 문제가 되기도 하며 땅이 문제가 되기도 한다. 원골 마을에 온 후 나는 다른 참여작가들 뿐만 아니라 그곳에 있는 모든 것들과 교류했다. 사람, 자연, 계곡 사이를 흐르는 물… 한국의 자연미술가 단체인 야투가 내게 준 것은 정말 놀라운 경험이었다. 자연에 가까이 다가가보라. 당신은 자연과 소통하기 시작하게 된다. 그렇지 않다면 자연이 당신과 소통을 시작할 것이다. 자연 속에서 그 안에 흠뻑 빠져들어갈 때 자연과 소통하고 있음을 느끼게 될 것이다.
이곳에서 나는 자연의 무의식적이고, 비계층적이고 수평적인 특성, 집합성, 평등성, 유목민적 개방성과 우연성, 그리고 그로 인해 경계를 지워버리는 특성을 찾아내어 보여주고자 했다. 이번 전시는 대안적인 인터렉티브 학습의 영역, 창의적인 생각들을 연결해주는 네트워크, 긍정적인 변화, 새로운 협력을 만들어내고 적극적인 미술활동을 위한 환경을 만들어낸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