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Biennale

[2004] 뱀처럼/복종순/한국


본문


 

62cad6c34fe66409fbcbebb339dd88de.jpg


자연과 예술, 인간의 행위, 예술이 말하고자 하는 것은 행위이다.

작품을 말한다는 것은 그것 앞에서의 경이로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