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Biennale

[2004] Naturalozation/이용덕/한국


본문


 

d9de9fd3fc17b42f791c19e5e245f1ff.jpg


마치 한 존재를 증언해 주기 위래 서 있는 묘비와도 같이 허물어진 이 기둥들의 이미지는 다시 돌이킬 수 없는 상처, 곧 트라우마를 상기시킨다.

물리적 횡포를 견딘 이 숲에 경의를 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