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Biennale

[2004] 또 다른 삶/최수현/한국


본문


5956229a1452c06fc8e91e83b1bae96f.jpg


살아있을 때 뿐 아니라, 죽어서도 또 다른 내용과 조형미로써 생태계 안에서 질서를 지키는 자연물을 상징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