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Biennale

[2006] 대나무 터널 [휘어만 드자밀, 인도네시아]


본문


37.jpg

연미산 터널에서 영감을 얻어 대나무로 터널을 제작하였다.
이 대나무 터널은 시간에 대한 문화적 관념을 표현한 것이다.
대나무 자체의 성격과 시간은 연관성이 있다.
대나무는 길고 단단하며 곧고 싱싱하며 가지가 달리지 않았다.
즉 일관성이라는 성격을 가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