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Biennale

[2006] 큰 바늘 [이응우]


본문


 

22.jpg


대부분의 바늘은 가늘고 길며, 군더더기 없는 단순하고 강력한 형태로 되어있다.

바늘은 그 기능으로 볼 때 우리의 가정에서는 생산과 보수의 상징으로, 병원에서는 치유와 회생의 상징으로 사용하는 매우 유용한 도구다.
GNAB 2006을 위한 나의 바늘작업계획은 오늘날 인간에 의해 손상된 자연에 대한 치유와 회복을 위해 등장된 것이다.

나는 이 작업에서 바늘이 갖는 실제의 기능성 보다는 시각적 이미지와 그 상징성을 더욱 강하게 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