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Biennale

[2006] 어디로 가십니까? [이애자]


본문


 

18.jpg


욕망을 담던 인공의 물체와 파괴된 자연이 연미산으로 돌아왔다.

이것들은 이곳 연미산에서 휴식을 취하고 사색을 즐기면서 먼 훗날 어쩌면 되살아나 생명을 잉태하게 될 찌도 모른다.
나는 이 작업을 통해 자연으로서의 숨고르기를 잊은 현대인들을 위로하고 싶었으며 또한 ‘자연되기’를 권유하고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