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Biennale

[2006] 숲의 소리를 듣다 [문병탁/하영주]


본문


 

8.jpg


접합된 나무들은 나 자신 혹은 나의 닫힌 마음이라고 할 수 있다.

크게 뭉쳐진 나무 틈 사이에 설치된 나팔관(흙을 구어 만든)을 통해 숲의 소리를 듣고 이야기함으로서 나는 나의 닫힌 마음을 숲을 향해 열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