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Biennale

[2006] 기대 [류신정]


본문


 

7.jpg


내가 사용하고 있는 형태는 물방울, 바람, 씨앗, 정자 등 생명체와 자연의 근원에 대한 상징물이다.

나는 자연과 인간의 원천이 되는 상징적 형상을 사용함으로서, 자연과 인간이 따로 분리되지 않고 하나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작품에 반영하고 있다.

나는 숲 속에 설치된 원형적 형태들을 통해 우리의 마음속에 잠자고 있는 자연과 인간의 동일한 생명성을 일깨워 하나의 날개 짓으로 우리 앞에 다가오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