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Biennale

[2006] Nature Hole [김지훈]


본문


5.jpg

나는 돌을 쌓아 인위적인 길과 창을 만들었다. 닫힌 공간에서 좁은 틈으로 자연과 소통한다는 것은 단지 자연과의 굴절된 소통만을 만들어 낼 뿐이고 결국 자연을 그릇된 시각으로 바라보게 한다.

이 작업은 참 자연의 모습을 볼 수 없는 도시의 단절된 구조를 상징하며 문명화된 도시공간이 오히려 인간의 소외와 고립감을 만들어 내고 있다는 사실을 표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