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Biennale

[2006] 항아리 [김도명]


본문


 

4.jpg


나무를 감싸 안고 있는 종이 항아리는 나무와 종이 그리고 자연과 일상이 하나가 되는 새로운 만남과 그 관계를 이야기한다.

나무로부터 만들어진 종이는 항아리 형상을 빌어 나무의 외부가 되고 살아있는 나무는 항아리의 내부가 되게 함으로서 시각적 개념적 합일(合一)을 이룬다.

또한 한국 사람들이 사용하던 전통적인 옹기 항아리를 산 속의 나무와 함께 설치함으로서 삶의 일상과 자연의 만남을 표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