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Biennale

[2006] 나무의 환원 [고관호]


본문


 

2.jpg


간벌된 나무들을 모아 커다란 원형 입체물을 만들었다.

이 작품은 시간이 지나면 결국 썩어 거름이 되고 또 다른 생명체로 환원 될 것이다.

나는 미술전시를 위해 베어진 나무들을 재료로 삼아, 미술이라는 행위를 통해 잘려진 나무들을 다시 자연의 순환원리 속으로 되돌려 보내고자 하였다.